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Canada/Vancouver 24건이 검색되었습니다.

2017.05.04 18:03 Canada/Vancouver

밴쿠버 재외선거 투표 원정기! 메트로타운 (Metro town), 스시가든, 남한산성 코퀴틀람점

2017. 04. 24 ~ 2017. 04. 28 밴쿠버 재외선거 (국외부재자) 사전 투표 & 여행포스팅 하면서 제목은 투표 원정기인데 몇개 째 투표의 ㅌ도 안 써서 약간.. 초조해진다. 진짜 투표는 이용당한 듯 셋째날 푹 자고 메트로타운으로 쇼핑 나섰다. 아침에 DZ헤어에서 머리 하고 (나는 그냥 다듬었는데 남편은 예쁘게 모양을 냈다 나보다 남편 컷이 오래걸려서 웃김 ㅋㅋㅋ) 슬슬 걸어 스시 가든으로 갔다.11시 오픈인데 10시 50분에 도착해서 괜히 민망 ㅠ 이거 먹으러 일부러 온 사람인 것 같아서. 맞으면서 ㅋㅋㅋAssorted Sushi (모듬 스시?) 두툼하고 푸성한 구성이다.다이너마이트 롤 콤보. 다이너마이트 롤과 함께 연어, 참치, 새우 초밥이 함께 나온다. 이 롤이 아주 크고 아름다웠음.내..

2017.05.03 21:52 Canada/Vancouver

밴쿠버 재외선거 투표 원정기! 빅토리아 다운타운, 브런치 맛집 Blue Fox Cafe

2017. 04. 24 ~ 2017. 04. 28 밴쿠버 재외선거 (국외부재자) 사전 투표 & 여행부차드가든 들린 후 빅토리아 다운타운에 도착!지나가면서 본 세인트 앤드류 대성당 (St. Andrew Church). 빅토리아가 옛날에 영국 식민지어서 그런지 영국 느낌이 물씬 난다.이 건물이 빅토리아 올드스파게티팩토리 (Old Spaghetti Factory) 건물인데 이게 유명한 건축가가 만든 건물이라고 한다. 가이드님이 설명해 주셨는데 기억이...영국 유니온잭을 휘감고 있는 홉온 홉오프 버스 (Hop-on Hop-off bus). 빅토리아랑 딱 잘 어울린다.빅토리아 이너하버 (inner harbour) 주변. 관광객들로 늘 북적북적이는 곳이다. 비지터 센터에 시계탑도 높게 있어 어디에서나 보고 길 찾기..

2017.05.03 17:31 Canada/Vancouver

밴쿠버 재외선거 투표 원정기! 밴쿠버 아일랜드 빅토리아 부차드 가든 (Vancouver Island Victoria Butchart Gardens)

2017. 04. 24 ~ 2017. 04. 28 밴쿠버 재외선거 (국외부재자) 사전 투표 & 여행급 떠난 빅토리아 당일치기 여행. 우리가 개인적으로 갈까 하다가 여행사를 통해 예약했다. 새벽부터 일어나서 로히드역 근처에서 여행사 차량을 만나서 빅토리아로.밴쿠버 시내에서 1시간 좀 덜 달렸나? 빅토리아로 가는 페리를 타기 위해 쯔와센 (Tsawwassen) 선착장에 도착했다. 날씨가 궂었는데 빅토리아로 가려는 차들이 많았다. 선착순이고 배를 하날 놓치면 1시간, 길겐 2시간을 기다려야 해서 다들 일찍부터 줄을 서는 것 같았다.잠시 대기하는 중간 항구에 들렀다. 어디에나 있는 스타벅스! 이른 시간인데도 사람이 북적였다.항구 모습. 아담하지만 관광객들은 제법 있다. 앞에 간단한 스낵을 팔고 있는데 통로 중간..

2017.05.03 14:47 Canada/Vancouver

밴쿠버 재외선거 투표 원정기! 뉴리프 (Newleaf) 항공 타고 밴쿠버로, 아보츠포드 공항

2017. 04. 24 ~ 2017. 04. 28 밴쿠버 재외선거 (국외부재자) 사전 투표 & 여행사실 3월 말에 국외부재자 신고하면서도 우리가 투표하러 갈 수 있을까 긴가민가 했는데 하필!! 투표 기간에 휴가를 받았다. 고로 투표는 이용당했다 ㅋㅋㅋㅋㅋㅋ 자로 잰 듯한 휴가를 주신 스티브와 티티에게 감사, 우리를 위니펙까지 태워주셔서 한번 더 감사하며...아침 7시 반부터 8시간을 그렇게 달려서 위니펙 도착.5시 비행기인데 넉넉하게 3시쯤 도착해서 스텔라에 들렀다. 위니펙 공항에 먹을 거라곤 팀홀튼과 Harvey's, 그리고 스텔라 뿐이다. 그래도 스텔라가 맛있어서 다행이지.이건 내가 시킨 복숭아가 들어간 스무디. 이동하는 게 너무 지쳐서 당이 필요했다. 스텔라 음식은 다 기본 이상은 하는 듯! 달달하..

2017.01.05 20:32 Canada/Vancouver

따뜻했던 크리스마스 시즌의 밴쿠버, 나의 특별한 인연들

2016. 12. 24 ~ 2017. 01. 02 크리스마스 & 신년 연휴 여행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크리스마스 이브를 보내고, 크리스마스 예배를 드리러 포트 코퀴틀람 (Port Coquitlam)으로 향했다.밴쿠버보다 좀 더 춥고 눈도 좀 더 많이 오고 옹기종기 살기 좋고 여유롭던 코퀴틀람 지역에버그린 선이 뚫리는 바람에 훨씬 살기 좋아졌다고!우리가 그날 밤 대접받은 음식은 바로 삼겹살 ♥한인타운이 있는 코퀴틀람.. 진짜 넘나 좋다. 맘만 먹으면 한국어만 써도 죽을 때 까지 살 수 있을 곳.뭐, 밴쿠버도 거의 비슷하지만! 그래도 한인타운이 있고 한국어 간판이 늘어져 있으니까 진짜 한국같다.한인 마트 중에 한아름마트에 가서 삼겹살, 갈비, 명이나물까지 장을 봤다. 명이나물이 밴쿠버에 있어요 여러분!!..

2017.01.04 21:37 Canada/Vancouver

정가네 Jeong Ga Nae Coquitlam, 코퀴틀람 몰 한식당, 막창을 만나다 ㅠㅠ

2016. 12. 24 ~ 2017. 01. 02 크리스마스 & 신년 연휴 여행 :-)크리스마스 이브에 다운타운에서 하루 보내고, 크리스마스에 코퀴틀람으로 건너왔다.우리의 은인이신! 반가운 전도사님 부부 만나서 하루 신세 지고, 내 베프네 집으로 넘어왔다.코퀴틀람으로 이사온 베프네 부부. 친구네 집이라며 뻔뻔하게 .. 신혼집에 사흘을 머물렀다 ㅋㅋ코퀴틀람엔 한인타운도 있었다. 신기하게 음식 배달도 됐다... 이게 웬 신세계 !!작다곤 하지만 폴로파크보다 큰 듯한(...) 코퀴틀람 몰도 들렀다.원랜 브런치 먹자고 했다가 ^^ 한국사람이니까 점심부터 두둑하게 배 채우러 한식당으로 ^^우리가 먹었던 시골순대전골. 음식값 정말 착하다!! 이 전골이 32불. 큰 전골냄비에 순대랑 야채들이 듬뿍듬뿍 들어있었다.한 ..

2017.01.04 21:00 Canada/Vancouver

밴쿠버 크리스마스 브라잇 나잇 Vancouver Christmas Bright Night

2016. 12. 24 ~ 2017. 01. 02 크리스마스 & 신년 연휴 여행 :-)크리스마스 이브 날씨가 반짝반짝 넘나 좋았다.호텔에서 조금 쉬다 저녁에 스탠리 파크로 출발!두 달간 밴쿠버에서 살면서 왠지 스탠리 파크는 못 가봤는데 이번엔 남편이 꼭 가겠다고 벼르고 있었다.크리스마스 시즌에 Christmas train 을 한다고 꼭 타야 한다고. 크리스마스 이브여서 그런지 사람이 엄청 많았다. 아닌가 밴쿠버는 원래 사람이 많나...?들어가면 이런 일루미네이션들이 반긴다.스케일이 제법 크다. 이게 바로 크리스마스닷!!!! 이런 느낌.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한 것 같다. 할로윈 때는 얘네는 할로윈을 위해 일년을 사나 싶었는데 크리스마스 땐 크리스마스를 위해 일년을 사나 싶었다.그러니까 내 말은 반짝반짝..

2017.01.04 00:08 Canada/Vancouver

The Sutton Place Hotel, 더 서튼 플레이스, 밴쿠버 호텔 추천

2016. 12. 24 ~ 2017. 01. 02 크리스마스 & 신년 연휴 여행 :-)크리스마스 이브이자 밴쿠버 첫 날 묵었던 The Sutton Place hotel (더 서튼 플레이스 호텔).5성급 호텔이어서 그런지 외관부터 넘나 아름다우셨던 곳.호텔 앞 모습. 어두우니 반짝반짝 블링블링 예쁜 장식들에 불이 들어온다.(사진은 이상하지만..ㅠㅠ 정말 예뻤다)요런 느낌~?여기 밖으로 나가면 바로 앞에 빅토리아 시크릿이 있다. 위치 짱짱맨걸어서 랍슨이나 다운타운은 물론, 15분이면 스탠리 파크 (stanley park)까지도 갈 수 있었다.우리의 이 날 목적은 스탠리 파크의 크리스마스 열차였기 때문에 아주아주 만족스러웠다.크리스마스 열차 (Stanley park train) 포스팅은 요 다음에 ;-)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