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https://news.v.daum.net/v/20190406075018910

 

깊게 패인 팔(八)자 주름, 관절 압박 장비에 지팡이까지..생전 처음 마주했던 '나이 듦'의 무게감

 

노인(老人)이 돼보는 걸 자처하고 있었다. 다들 한 살이라도 덜 들어 보이려 애쓰는 판국에 노인 체험이라니. 계기는 딱 한 가지는 아녔다. 그간 차곡차곡 쌓여 있었다. 거기엔 누군가의 죽음도 있었다. 재작년에 아내의 할머니 두 분이 잇따라 돌아가셨다. 서른이 넘은 뒤 가족이 숨진 건 처음이었다. 마흔을 바라보는 나이라 그런지 기분이 이상했다. 입관하는 자리서 할머니를 만졌는데 딱딱했다. 장모님과 장인어른이 “엄마, 편히 가세요”를 부르짖고 오열하는 걸 봤다. 그 때 '나이 듦'에 대한 생각을 했다. 누구에게나 똑같이 주어지는, 시간이라는 것에 대해.

그러다 '눈이 부시게'란 드라마를 봤다. 스물 다섯 김혜자(극 중 이름이 실제 배우 이름)는 어느 날 갑자기 엄마, 아빠보다 늙어버렸고, 그 충격에 끼니도 거른 채 며칠 밤낮을 방에서 나오지도 못했다. 친구들과는 예전처럼 놀 수 없었고, 남몰래 사랑하던 이에겐 그 사실을 말할 수조차 없었다. 어찌나 연기와 대사가 탁월한지 12회 내내 본방사수하며 과하게 몰입하면서 봤다. 결말은 스포일러라 말할 수 없지만, 꽤나 반전이었고 충격이었다. 그리고 김혜자가 마지막 장면서 활짝 웃을 때쯤엔 다시금 생각에 잠겼다. 나이 든다는 게 뭘까 생각했다.

그래서 한 번 노인이 되어보기로 했다. 어떻게 할지 고민이 됐다. 어쭙잖게 하고 싶진 않았다. 외모뿐 아니라 몸도 똑같이 불편했음 했다. 일단 한 TV 광고에서 힌트를 얻었다. 노인 분장을 하고 사진을 찍는 광경이 담겼다. 맨눈으로 봐선, 분간이 안 될 정도로 분장이 정교했다. 몰랐으면 그냥 노인이라 생각될 정도였다. ‘저렇게 하면 괜찮겠다’ 싶었다. 그리고 찾아보니 ‘노인 체험 장비’란 게 있었다. 착용하면 허리와 팔, 다리 관절을 압박한다고 했다. 그렇게 80대 노인 거동처럼 불편하게 만든다고 했다. 분장을 하고 이 장비를 착용하면 될 것 같았다. 물론 나이 듦에 따른 병(病)이나 시력 또는 기억력 감퇴나, 그런 것까진 똑같이 못하겠지만. 그래도 짐작해보기로.

그렇게 80세 노인의 하루를 살기로 했다. 3월28일 아침부터 밤까지 체험했다.

 

 

80세 노인의 하루를 살아봤다[남기자의 체헐리즘]

[편집자주] 수습기자 때 휠체어를 타고 서울시내를 다녀본 적이 있습니다. 장애인들 심정을 알고 싶었습니다. 그러자 생전 보이지 않던, 불편한 세상이 처음 펼쳐졌습니다. 뭐든 직접 해보니 다르더군요. 그래서 체험해 깨닫고 알리는 기획 기사를 써보기로 했습니다. 이름은 '체헐리즘' 입니다. 제가 만든 말입니다. 체험과 저널리즘(journalism)을 하나로

news.v.daum.net

 

 

평소에 좋아하는 시리즈인데 이번 시리즈는 마지막에 약간 눈물이 핑 돌았다. 생각이 많아지는 글.

나도 요즘 오늘 하루를 잘 살자는 마음을 갖고 있었는데 이 기자님의 글을 보니 더욱 그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