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11월의 시애틀 1박 2일, Day 1, 스타벅스와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 (Seattle, Starbucks, Pike Place Market)

11월의 시애틀 1박 2일, Day 1, 포스트 앨리 껌벽, 시애틀 대관람차, 더 크랩팟 (Gum Wall of Post Alley, The Seattle Great Wheel, The Crab pot)

11월의 시애틀 1박 2일, Day 2, 시애틀 언더그라운드 투어 (Seattle Underground Tour) - 잠들어 있는 옛 시애틀 만나기



12월 초 3번째 포스팅을 하고 너무 바빠서 차마 글을 찔 시간이 없었다 ... ㅜㅠ

친구의 방문에 이어 아버지의 방문까지...!


그동안 밀린 이야기가 참 많은데, 일단 너무 좋아 충격적이기까지 했던 ㅋㅋㅋ 스타벅스 로스터리 소개부터....





진짜 이렇게 좋을 수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신세계였던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Starbucks Reserve Roastery


주소는 문 앞에 적힌대로 1124 Pike Street 이다. 뭔가 주소도 멋짐 폭팔하는 느낌





들어서자마자 별천지가 펼쳐졌다. 진짜 굿즈들 하나같이 다 내스타일이고 다 하나씩 쟁이고 싶게 생겼다.

사진에 하나하나 담지 못해 아쉬웠을 뿐 (그래서 두 번을 더 갔다)





이 곳에서 오더를 할 수 있다. 주문은 우리가 아는 스타벅스 메뉴도 주문할 수 있고, 스타벅스 리저브에서 제공되는 메뉴들도 주문이 가능하다.

스벅답게 메뉴를 써 두지는 않았다. 스타벅스니까! 너희는 우리의 메뉴를 알지? 같은 느낌. ㅋㅋㅋ

잘 몰라도 메뉴판이 비치되어 있기 때문에 쉽게 찾을 수 있고, 또 물어봐도 충분히 대답해 준다. (물론 영어지만)





위의 사진 왼쪽으로 돌아가면 이런 풍경이 보인다. 로스터리 된 원두들이 분류돼서 뒤의 원두통(?)에 차곡차곡 쌓인다.

각 원두별로 추출해 주는 머신도 따로 비치해 두는 모양이다. 원두 하나하나 고유의 맛을 살리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이 곳 매장 이름이 로스터리인 이유!

엄청나게 거대한 콩을 직접 볶는다. 

이 볶는 과정은 매장 내에서도 잘 보이지만, 화장실에서 가장 잘 보인다. 화장실은 따로 찍지는 않았지만 

화장실 거울 너머로 여기에서는 보이지 않는 진풍경을 또 볼 수 있다.

왜이렇게 잘 해놓은건지 ㅜㅜ 이 곳 때문에라도 시애틀은 꼭 가야 할 곳이 되었다.






우리가 시킨 것들

따뜻한 아메리카노랑 아이스(^^) 아메리카노, 그리고 콜롬비아 드립커피를 시켰고

빵은 레몬로프와 크림크로아상을 주문했다.






매장 아랫쪽에도 이런 바가 있는데 아마 핸드드립 전용 바인 것 같다. 





이 곳 스타벅스 로스터리만의 특별한 메뉴가 있는데, 바로바로 콜드 브루 바 (Cold Brew Bar)이다.

스타벅스 리저브 커피와 티바나 티에서 영감을 받은 이 곳만의 고유한 칵테일과 알코올 메뉴들을 맛볼 수 있다.

물론 기본 와인이나 맥주 메뉴도 있다. 





굿즈 너무 죠하... 언젠가 다 사고 말거야





1박 일정이라 시간이 아주 많지 않아서 ㅜㅜ 커피를 마시고 올라가야 했다.

다음을 기약하며 예쁜 외관을 카메라에 담음 (그리고 두 번 더 왔다)





횡단보도도 참 예쁜 시애틀 캐피톨 힐 그리고 우리 칭구칭긔 지나씌

우리의 아주 좋은 여행메이트이자 친구다

참고로 여기는 말 그대로 '힐'이라 ㅜㅜ 스타벅스 파이크 플레이스 1호점 매장에서 걸어 오기는 조금 힘들다. 우버를 추천 ☆





우리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스페이스 니들을 지나쳤다.





올라갈 때 간단하게 먹을 간식을 사러 숙소 근처 아마존 고 (Amazon Go)에 들렀다.





처음에 입장을 하려면 아마존고 어플을 받아서 회원가입을 한 후,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하고 입장할 수 있다.

저 큐알코드를 스캔해도 되고 앱스토어에서 Amazon go를 검색해도 된다.





모든 준비가 되면 이런 화면이 나오는데





위의 큐알코드를 흰 바에 접촉하면 입장 할 수 있게 문이 열린다.





이렇게!!!

내가 사진을 찍고 있으니 옆에 있던 직원 분이 사진을 잘 찍어야 한다며 자신의 큐알코드를 찍어주었다.

친절한 직원분 감사해요 ! ㅎㅎ





사실, 내부는 기대했던 것 만큼 크지는 않았다.

간단한 스낵류와 샌드위치, 음료, 알코올 메뉴를 팔고 있었다. 

그냥 음식을 집어 들고 나오는 것 자체가 생소했는데 조금 지나니 휴대폰에 결제 알림 이메일이 왔다.

이걸 꼭 시애틀 갔을 때 경험을 해봐야 하냐고 물어보면 글쎄... 잘은 모르겠다. 신기하기는 하다.

숙소 근처나 일정 근처에 있다면 한 번쯤 들러봐도 좋을 듯 하긴 하다.




첫 방문이라 많이는 사지 않고

지독한 스타벅스 수니답게 스타벅스 물건으로만...^^

뒤부터 파이크 플레이스에서 판매하는 원두 (아라비카임), 스타벅스 컵 (예쁜데 뜨거운 물을 넣으면 손잡이까지 달아올라 비추), 동생의 스타벅스 텀블러 (아주 잘 쓰고 있다)

그리고 앞에 있는 스타벅스 PIKE PLACE MARKET You are here 컬렉션 (단종 예정!!), 그리고 Been there 시리즈. 이건 유아 히어 컬렉션보다 안 예뻐서 작은 오너먼트로 모으고 있다. 

어쨌든 열심히 컵은 모으고 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