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2017. 12. 20 ~ 2018. 01. 02 크리스마스 & 신년 연휴 캐나다 동부 여행


토론토에서의 마지막날, 오전엔 내가 너무너무 가고 싶었던 세인트 로렌스 마켓에 들렀다.

택시에서 내리니 눈이 날리기 시작했다. 아 정말 눈은 너무 싫다 ㅜㅜ



그래도 사진엔 예쁘게 나온다 ㅎㅎ

세인트 로렌스 마켓 입구. 1800년대에 시작해 아직까지 역사를 이어오고 있는, 토론토 최대의 시장이라고 한다.



점심시간이 되지 않았는데 사람이 많았다. 사진을 더 많이 찍고 싶었는데, 인파 때문에 많이 찍지 않고 눈으로 구경하기로 했다.



여기에 있는 음식점들은 웬만하면 모두 맛있는 곳인 듯 했다. 웬만한 곳에 다 다 줄을 길게 서 있었다. 

우리는 왼편에 보이는 Carousel Bakery에서 빵을 사기로 했다.



왠지 월드페이모스라는 말에 강한 신뢰를 얻게 되어 줄을 섰던 빵집.

에그타르트 2개와 Peameal Bacon을 하나 주문.



사진엔 없지만, 지나다가 몬트리올 스타일 베이글을 팔길래 이전에 몬트리올에서 먹었던 베이글이 떠올라 하나 샀다.

몬트리올의 명물 베이글 'St-Viateur Bagel Cafe (생 비아토 베이글 카페)' <-이전 포스팅

그리고 또! 사진은 없지만 유명한 맛집인 BUSTER'S SEA COVE에서 클램차우더를 함께 주문했다.

모두 맛있었는데!! 베이글은 그 맛은 아니었다. 베이글은 몬트리올에서 먹어야 하는 것이다.



왕년에 (동물의 숲에서) 열심히 잡았던 Rainbow Trout

사실 이런 마켓은 밴쿠버 그랜빌 아일랜드에도 있고, 위니펙 폭스에도 있긴 있지만, 확실히 토론토가 규모가 크고 볼거리도 많았다.



세인트 로렌스 마켓 맞은편에 있는 토론토 플랫 아이언 빌딩. 뉴욕에 있는 것보단 작았지만 아기자기 나름 귀여웠다.

여기에서 남편은 로얄 온타리오 박물관으로, 나는 근처 스타벅스에서 시간을 보냈다. 같이 가고 싶었지만 몸이 너무 힘들어서 ㅜㅜ 도저히 돌아다닐 자신이 없었음...



출처: 구글 스트리트뷰 (Google street view)


저녁엔 이튼센터를 구경하기로 했다. 그 전에 따끈한 국물이 먹고 싶어서 들른 이튼 센터 앞 홋카이도 라멘 산토우카 (Hokkaido Ramen Santouka)

추운 날인데 좌석도 만석이고 대기도 제법 있었다. 20분 정도 기다렸던 것 같다.

일하고 있는 대부분이 일본사람인 것 같았다.



내가 주문한 미소라멘, 남편이 주문한 소유라멘. 거기에 달걀 하나씩 추가!

비주얼은 거의 비슷하지만... 둘 다 맛있었다. 아주 짠 맛도 아니고 구수한 맛이었다. 정신 없이 바빴는데도 점원들도 모두 친절했다.



벌써 어둑어둑해진 이튼센터. 네온사인들이 아주 현란했다. 뉴욕같진 않지만, 그래도 가장 큰 번화가인 건 확실했다.

퇴근시간인지 사람이 엄청x100 많았다. 시골 출신인 우리는 많은 인파에 정신을 놓을 뻔 ㅋㅋ



안엔 지하철까지 연결되어 있어 어딜 가나 만원이었다.

우리가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오랜 시간 시간을 보낸 곳은 유니클로 ㅋㅋㅋ 춥다고 히트텍이랑 보온기능 되는 바지를 구입!



확실히 규모도 크고 매장도 많고, 하남 스타필드 느낌도 좀 난다. 지하에 푸드코드에도 제법 음식점이 많이 입점되어 있다. 지하 1층부터 4층까지 있어 구경 만으로도 하루를 보낼 수 있을 정도이다.

우리는 쇼핑에 그닥 큰 취미가 없어 한번 둘러보고 (캐나다에서 유니크한 유니클로만 좀 털고) 집으로 향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