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2017. 12. 20 ~2018. 01. 02 크리스마스 & 신년 연휴 캐나다 동부 여행



토론토 CN타워의 360 레스토랑에서 점심을 먹기로 했다. 미리 예약을 해서 따로 표를 사거나 할 필요 없이 바로 안으로 들어올 수 있었다. 친절한 직원 분들이 코트도 맡겨 주었다.



360 레스토랑은 전용 엘리베이터가 있어 기다리지 않고 올라올 수 있다. 엘리베이터 엄청 빨랐다.



??????????????????????
근데 이 날 날씨 진짜 안 좋았음...
이게 어디라고?



찰나의 순간 눈이 걷힐 때 겨우 찍었던 사진. ㅠㅠㅠㅠㅠㅠㅠ 이게 아닌데 ㅠㅠㅠㅠㅠㅠㅠ 역시 난 눈이 싫다 ^^ 정말 ^^



점심은 단품으로 시킬 수도 있고, prix fixe menu로 시킬 수 있다. 기다리지 않고 편하게 경치를 보면서 식사도 할 수 있고, 식사 후 전용 출구로 한 층 내려가면 전망대에도 갈 수 있어 나쁘지 않은 금액인 것 같다.
자세한 메뉴는 http://www.cntower.ca/en-ca/360-restaurant/reservations-and-menus.html



맛있었던 식전빵



치즈가 특이했던 시저 샐러드.



이건 내가 마셨던 복숭아가 들어간 스무디.



이건 단품으로 주문했던 Beef.



이건 코스로 시킨 메뉴인데 이름이 PORK! PORK! PORK! 이다 ㅋㅋㅋ 뭔지 궁금해서 시켜 봤는데 3가지 메뉴의 돼지고기 요리였다. 둘 다 맛있게 먹었다.



열심히 식사도 하고, 전망대 구경도 하고, 하지만 눈이 많이 와서 ㅜㅜ 제대로 전망 구경은 못 했다. 1층으로 내려와서 기념품샵도 구경했다.



사람들이 제법 많았는데 그래도 제법 볼 거리가 많았다.



예쁜 스노우볼



밖에 나서니 이런 광경도 볼 수 있었다... 왜 사람을 들쳐업니



식사를 했으니 온타리오 미술관으로 향해 본다. CN 타워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어서 걸어 가기로 했다.



역시 큰 도시답게 건물도 많고 사람도 많고. 볼거리도 많았다.



온타리오 미술관. Art Gallery of Ontario.
캐나다 3대 미술관 중 하나라고 한다.



아주 많은 미술관들을 다녀본 건 아니지만 그래도 뉴욕이나 게티 미술관같은 유명한 데도 갔었는데 온타리오 미술관도 그 곳에 견주어도 밀리지 않을 만큼 잘 되어 있었다. 시설도 아주 깔끔하고 넓고. 특별 전시도 볼 수 있었다. 북미 최대 미술관으로도 꼽힌다고.



사진에 많이 담진 못했지만 유명 작품들도 많이 전시되어 있었다.



이런 옛 캐나다 포스터들도 있다. 지금 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다.



이런 조각들도 볼 수 있다.



새들의 이동 경로를 그린 것일까. 특이한 그림들도 많고, 캐나다 풍경화들도 많았다. 지하에는 해적선도 전시되어 있었다.
미술에 관심이 없더라도 한 번쯤 들러봐도 좋을 곳.



이런 재미있는 기념품 샵도 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