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2017. 12. 20 ~2018. 01. 02 크리스마스 & 신년 연휴 캐나다 동부 여행



토론토 첫 날, 가장 처음으로 온 곳은 더 디스틸러리 디스트릭트. 붉은 벽돌의 주조장에서 예쁘고 독특한 분위기의 명소가 되었다. 토론토에 왔다면 꼭 와 봐야 할 곳.



분위기가 참 좋다. 추워서 그런지 조용하기도 하고.
사진 찍기에도 딱 좋았다.



실내 공간으로 들어가 보았다. 아직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열린 갤러리는 많이 없었다.



귀여운 엽서를 파는 곳. 엽서 모으는 거 또 좋아하는데 내 스타일의 엽서가 많았다. 비싸서 사지는 않았음 ㅜㅜ



붉은색 벽돌이 하얀 눈과 잘 어울렸다.



아마 옛 공장에서 쓰던 것을 전시해 놓은 듯.



이런 아기자기한 베이커리도 있다. 방앗간을 지나치지 못하는 참새는 또 구경하러 들어가고 ㅋㅋ



청순한 마카롱과 레드벨벳 케이크.



크리스마스 시즌이어서 그런지 원래 이런 아웃테리어인지는 모르겠는데 예쁘다.



캐내디언이 사랑하는 하키!! 여기에서도 빠질 수 없지.



내가 가장 오랜 시간 머물렀던 곳. 각종 주방용품과 소품을 판매하는 곳이다.



조명과 장식부터 너무 예쁘쟈나



할 수만 있다면 다 털어오고 싶었다. 나중에 내 소유의 집이 생기면!! 맘껏 예쁜 소품들을 사들이기로 혼자 다짐하고 나옴...ㅜㅜ 언제 그 날이 오려나



"감사합니다"



이런 표지판도 크리스마스 느낌 물씬 난다.
크리스마스 마켓이 그렇게 예쁘고 재밌다는데, 언젠가 꼭 와봐야지.



밴쿠버 게스타운 시계탑을 연상하게 하는 시계탑.



그리고 정말 유명한 카페인 발작 커피 (Balzac's Distillery District)에 왔다. 토론토에 가 보지 않았을 적에도 들어 봤던 발작커피. 예쁜 카페에 많이 가 봤지만 여기는 또 독특한 분위기여서 기분이 좋았다.



메뉴판도 내가 좋아하는 느낌.



머그컵 덕후는 여기서 하나 업어오고 싶어서 울었대요,,,
여행 중이라 짐을 늘이고 싶지 않아 포기 ㅜㅜ



커피를 주문해서 2층으로 올라왔다. 2층엔 작은 갤러리와 1층을 조망할 수 있는 좌석이 있다. 대신 좋은 자리인 만킄 30분인가? 시간 제한이 있었다.



브루 커피와 메이플 라떼. 브루 커피는 내가 좋아하는 산미가 가득한 맛이었고, 메이플 라떼는 내 입에 좀 달았다. 결국 커피 콩도 하나 사서 갈아 마시고 있다. 커피 향은 언제나 기분이 좋다.ㅎㅎ



2층에서 바라본 1층 모습.
갤러리 같기도, 카페 같기도 해 보는 재미도, 커피를 마시는 맛도 있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