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2017. 12. 20 ~2018. 01. 02 크리스마스 & 신년 연휴 캐나다 동부 여행



역시 추운 아침. 노트르담 대성당에 가기 위해 Place-d'Armes 역에 갔다. 바로 앞에 보이는 스타벅스에서 잠시 아침을 먹으면서 몸 좀 녹이고. 퀘백 주에서만 볼 수 있는 'Cafe Starbucks'



Notre-Dame Basilica of Montreal
몬트리올 노트르담 대성당. 몬트리올에서 가장 오래 된 성당이자 북미 최고의 성당이라 꼽히는데 역시 그랬다. 웅장한 모습도 그렇고, 궂은 날씨에도 안에 들어가려 줄 서 있는 사람들 수도 그랬다. 난 몸이 좀 안 좋아서 포기 ㅜㅜ 올드 몬트리올 구시가지로 향했다.



예쁘고 아기자기한 거리들.



쭉 길을 따라 걷다 보면 시청이 나온다. 그 앞은 자크 까르띠에 광장. 오랜 역사를 간직한 도시인 만큼 시청도 화려하다.



시청 쪽에서 내려오면서 본 올드 포트 모습.
춥고 연말이라 조용하다.



올드포트 앞에 Marche Bonsecours 이라는 Market이 있다.



안은 이런 느낌. 캐나다는 항구 근처에 이런 비슷한 느낌의 마켓이 있는 것 같다. 밴쿠버 트와센도 그랬고 여기도 그렇고.



그 옆에 바로 있는 작은 교회. 슥 들러보고 나왔다.



그리고 본격 Underground를 탐방하다가 길을 잃어버려서.. 분명 몬트리올 이튼 센터 (Centre Eaton de Montréal)엘 가려고 했는데... 왜 자꾸 같은 곳만 멤도는지 ㅜㅠ
걷고 또 걷다 지쳐서 일단 앉아 따뜻한 쌀국수를 먹었다. 그리고 친절한 점원 분이 어떻게 이튼 센터로 가는지 알려주셨는데, 분명 3번 물어봤는데 또 길 잃음 ㅎㅎ



결국 한참을 돌고 돌아 밖으로... 중간에 운 좋게 보게 된 Mary, Queen of the World Cathedral (몬트리올 매리퀸 성당)



어찌어찌 밖으로 돌아 비아 레일 (via rail) 스테이션까지 왔다. 간단하게 요기 하고 비아레일 역과 연결되어 있는 Place Ville Marie 쇼핑몰 구경도 했다. 비아레일 역은 규모에 비해 밖의 표지판이 좀 작아서 찾기 헷갈렸던 기억이 난다.



1시간 연착되어 출발했는데 토론토 다 와서 앞에 레일이 얼어서 고장났다며 2시간 동안 멈춰 있었다^^... 토론토에서 비행기를 타야 되는 사람들은 막 항의하고 ㅜㅜ 애기들은 울고.. 그래도 여기에서 준 초콜릿은 맛있었다 ㅋㅋㅋㅋ



결국 에어비앤비 숙소엔 새벽 1시 넘어 들어갔다. 토론토 다운타운에 있는 타운하우스였는데, 정말 좁았다. 퀸사이즈 침대 하나 있고, 28인치 캐리어 하나 펼 공간도 없었다. 결국 침대를 한 쪽으로 밀어서 해결했지만... 이렇게 좁은 숙소는 또 처음이었다. 사진으로 보면 또 괜찮아 보이지만 저 공간이 정말 다였다.
게다가 11시 이후에 샤워 금지라고 에어비앤비 숙소 공지사항에 나와 있는데 다른 방에 묵는 사람이 2시 넘어서 샤워 하고... 화장실도 막고... 냄새나고... 옆 방 사람들이 항의하고 난리였음...
혹시 토론토 에어비앤비 찾는 사람들이 내 포스팅을 본다면 저 색 침구가 있는 곳은 피하길 추천한다.. 시설은 새건물이라 나쁘지 않았다. 다만 너~~~무 좁고 호스트가 다른 데 살아서 제대로 관리가 안 됐다. 짐 없고 하루 잠시 몸만 뉘인다면 추천..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