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2017. 12. 20 ~2018. 01. 02 크리스마스 & 신년 연휴 캐나다 동부 여행



해 지는 시각 같지만 낮 12시를 조금 넘긴 시간.



정말 추웠다. 정말...
솔직히 좀 자존심도 상했다. 제법 추운 곳 (톰슨 학교 쌤은 톰슨이 캐나다에서 2번째로 춥다고 -첫번째는 옐로나이프- 했다, 그런데 모든 주민들이 다 자기네 동네가 젤 춥다고 우기는 것 같기도)에서 왔는데, 그래서 추울 거라 생각을 안 했는데, 추웠따!! 이 때가 북미지역 한파였음 ㅜㅜ
세인트 로렌스 강엔 상류부터 떠내려온 유빙이 가득하다. 제법 빠른 속도로 하구로 흘러간다.



퀘백 시티의 상징과도 같은 호텔 페어몬트 샤또 프롱트낙 호텔 (Fairmont Le Chateau Frontenac). 드라마에서도 아름답게 나왔지만 실제로 보면 이 크기와 아름다움에 압도되는 듯 하다.



안으로 들어가 보자.
바로 보이는 '바로 그' 우편함.
정말 우편 서비스가 되긴 하던데 어디에 카드를 붙여야 할까 고민하다가 관뒀다.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이라 그런지 역시 사람이 정말 많았다. 여기 되게 비싸던데... 여기에 묵는 사람들이 좀 부럽기도 했다.
내부는 북적거려 사진을 많이 못 찍었지만, 외관 만큼이나 고풍스러웠다.



이렇게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도 복도 끝부터 끝까지 해 놓았다.



스타벅스에 들러서 커피를 마시기로 했다.
사실 You are here 머그컵과 조이티를 사려고.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메뉴판이 불어였다! 신기해라.
그리고 주문 받는 분은 나에게 한국어로 감사합니다 라고 해 주셨다 기분이 좋았다 ^0^



스타벅스에서 한참 몸을 녹이고 (앉을 자리 찾는 것도 전쟁이었지만) 나와 노트르담 성당 (Notre-Dame Basilica Cathedral) 으로 향했다.
올드 퀘벡은 볼거리가 다 오밀조밀하게 붙어 있어 걸어서 충분히 구경할 수 있다. 마음만 먹으면 하루 만에도 다 볼 수 있을 정도로 작음. 여기도 샤또 프롱트낙 호텔에서 그닥 멀지 않았다. 조금 내리막길이라 힘들었을 뿐 ㅜㅜ 눈아...




화려하고 아름다운 성당 내부. 앞쪽 제단은 진짜 황금이라고!
여행 중간에 성당에 방문하면 잠깐이지만 아주 차분해 지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내가 들어온 출입문 쪽도 이렇게 화려하다. 옆엔 위로 올라가는 계단도 있고. 2층엔 웅장한 파이프 오르간이 설치되어 있다. 흡사 오페라 극장같은 느낌도 든다.



크리스마스 관련 조그마한 장식품(?)들도 진열되어 있었다.
조금은 투박하고 심플한 외관에 비해 내부가 아주 세련되고 화려했다. 약간 압도당하는 느낌. 이 곳이 북미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이라고 한다. 또 캐나다의 국립 사적지이기도 하다고.



성당에서 나오면 보이는 뷰. 뒤쪽으론 샤또 프롱트낙 호텔이 보인다. 마차를 타고 다니는 관광객들을 제법 만날 수 있었다.



성당 바로 앞쪽에 있는 크리스마스 기념품 가게. 이름은 부띠크 드 노엘 (La Boutique de Noel). 1년 내내 크리스마스 기념품을 파는 곳이다.



도깨비에 나온 바로 여기! 마지막에 도깨비를 소환하기도 한 곳.



이 날 (26일) 12시에 연다고 해서 몇십 분 정도 기다렸다가 입장했다. 입장하면 바로 앞에 보이는 병정들.



2층에 올라가면 이런 뷰도 볼 수 있다.



크리스마스 기념품샵 답게 대형 트리도 만날 수 있다.



블링블링 예쁜 크리스마스 장식들을 만날 수 있었다. 거의 다 오너먼트거나 비싼 공예품들이라 살 수는 없었지만... ㅜㅜ
그래도 한 해 중 12월 그리고 크리스마스 시즌을 제일 좋아하는데 1년 내내 즐길 수 있다면 참 좋을 것 같긴 하다.



기대만큼 크리스마스 샵이 막 아주 예쁘진 않았지만 한번 쯤 구경 와도 좋을 것 같다. 캐나다에 살다 보니 캐나다산 기념품에 크게 기대를 안 갖게 됐다... ㅋㅋㅋㅋㅋ



밖에서 볼 수 있도록 쇼윈도를 꾸며 놓았다. 이 부분은 정말 예뻐서 통채로 들어다 집에 놓고 싶었다. 창문이 비쳐 사진이 제대로 안 나온게 좀 아쉽다.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