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2017. 12. 20 ~2018. 01. 02 크리스마스 & 신년 연휴 캐나다 동부 여행



24일 아침 위니펙에서 먹은 마지막 스텔라 브랙퍼스트.
추천받은 팥스프 (팥죽과 비슷한데 달았다), 그리고 우리가 항상 먹는 샐몬 베네딕트와 두부스크램블. 나는 저기에 과일까지 추가해서 같이 먹었다. 과일 좋아해!!



이 날 정말 바빴다. 아침 먹고 교회에서 예배 드리고 우리 차 + 짐 맡기고 공항에 가야 했다. 위니펙 공항까지 얼마 안 걸려서 무사히 도착했다.
이 날 너무 춥고 ㅜㅜ 토론토에 폭설 내려서 ㅜㅜ 중간에 경유지였던 몬트리올에서 2시간 정도 대기해야 했다. 밤 12시 넘어가니 팀홀튼 포함 모든 상점이 문을 닫고 자판기는 돈을 먹고 음식을 뱉어내지 않아서 ㅜㅜ 하염없이 멍때려야 해따 ...
위 사진은 위니펙에서 몬트리올 가는 비행기 안에서 찍은 사진인데 비행기 날개랑 몸통에 저런 푸른 액체를 잔뜩 뿌렸었다. 얼지 말라고 뿌린 것 같았음.



그래서 크리스마스 새벽에 도착해서 하루종일 뻗어 자고 저녁에 겨우 나왔다. 퀘백 맛집으로 유명한 Cochon Dingue
퀘백의 쁘띠 샹쁠랭 거리를 지나다 보면 살짝 아래쪽으로 파란 간판과 빨간 문이 눈에 띄인다. 찾기는 그리 어렵지 않았음.



인테리어는 이런 느낌.
크리스마스여서 그런지 대기가 좀 있었다. 관광객들 엄청 많았고, 정말 추웠음 흑흑 ㅜ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사진엔 없는 스프와 백립을 먹었다. 이렇게 보니 나는 고기 중 특히 백립을 정말 좋아하는 듯 ㅋㅋ



맛있었다. 부드럽고 짭짤해서 술술 넘어갔다. 고기도 제법 컸고. 2명이 스프와 백립을 먹었는데 제법 배부르게 먹었을 정도.



그리고 우리의 야식!!
호텔 주변에 음식점이 일찌감치 문을 모두 닫아버려 어떡하지 하다가 일단 나갔는데 머지 않은 곳에 편의점을 발견했다.
퀘백은 매니토바나 밴쿠버랑은 다르게 편의점에서 드링크도 같이 팔 수 있게 되어 있어서 맥주까지 같이 구입!!
Blanc 맥주 넘나 맛있었다. 저 컵라면두!! 여기에서 한국 컵라면을 보다니 신기했음 ㅋㅋ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