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실연을 당했을 때 어떻게 대처할 수 있는가?
“그만 끝내자고 말하는 것이었어요. 내 인생이 끝났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하루 종일 울었지요. 먹지도 않고 자지도 않아서, 두어 달 만에 몸무게가 15킬로그램이나 줄더니 기관지염까지 생겼어요. 나에게는 삶이 아무런 의미가 없었습니다.”—르네.
실연을 당하여 마음에 상처를 입어 본 사람이라면, 이런 탄식이 남의 일 같지 않을 것입니다. 누군가에게 깊은 정을 느꼈다가 희망이 산산조각 나고 마는 경험이 과연 어떤 것인지 잘 알 것입니다.

버림받은 느낌은 아주 처절하고 굴욕적입니다. 그 고통을 이겨내려고 몸부림치다 보면, ‘나는 왜 그냥 넘기지—그 사람을 잊어버리고 내 생활을 계속하지—못하는 걸까?’ 하고 의아해질지 모릅니다. 그 일은 여간해서는 그렇게 간단하지가 않습니다.

왜 그렇게 힘든가?
한 조사에 의하면, 낭만적인 애정의 유대는 매우 강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부모와 자녀 사이의 유대에 비교되기도 합니다. 낭만적인 사랑이 그 정도로 강해지려면 틀림없이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런 감정은 처음부터 마음 깊이 느껴질 수 있습니다.

그것은 전등 스위치를 만지듯이 단순히 켰다 껐다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게다가 당신이 성서에서 “청춘의 한창 때”라고 부르는 나이라면, 눈뜨기 시작한 성적 욕망은 거의 압도적일 수 있습니다. (고린도 전 7:36) 그렇기 때문에, 이성인 남자 친구나 여자 친구를 잃을 때는 특히 견디기가 힘듭니다.
공상에 잠기는 경향 역시 문제의 원인입니다. 연구원들이 내놓은 한 조사에서는 이렇게 설명합니다. 사춘기 청소년들은 “낭만적인 관계가 시작되면 상대방과의 미래에 관한 공상에 빠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좌절감을 갖기가 더 쉽다. 이런 공상에는 결혼하여 자녀를 낳고 여생을 그와 함께 보내는 꿈이 포함되기도 한다.” 그런 꿈들은 실현 가능성이 거의 없는데도 떨쳐 버리기가 힘듭니다.

아직도 사랑받고 있다
그래서 “애인을 잃게 되면 ··· 개인적인 실패감 및 자격지심이 들 수 있다”고 그 연구 조사에서는 설명합니다. 자네트는 이렇게 회상합니다. “마치 나를 생각해 줄 사람이 아무도 없는 것처럼 우울해집니다. 더 이상 무엇에도 관심이 없어요. 버림받았다는 느낌이지요.” 자네트와 같이, 우울해 하거나 죄책감을 갖거나 무가치한 존재라고 느끼며 집중하기 힘들어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심지어 자살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 때는 위험한 시기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예수의 권고를 기억해야 합니다. (마가 12:31) 어느 정도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은 필요하며 합당합니다. 어느 한 사람이 낭만적 사랑에 응해 주지 않았다는 사실이 내가 사랑받을 만한 존재가 아니라는 의미는 아닙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더 이상 아무도 나를 마음에 들어하거나 매력적으로 보지 않을 것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지 않습니까? 나를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이 있지 않습니까?
더욱 중요한 점으로, 하나님께서는 나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성서 시대에 살았던 여인, 레아는 버림받은 고통을 아주 뼈저리게 느꼈음에 틀림없습니다. 레아는 남편 야곱이 속아서 자기와 결혼했고 여동생 라헬을 더 사랑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레아가, 말하자면 ‘미움을 받는다’고, 비참하다고 느낀 것도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레아에게서 좋은 점을 많이 보셨습니다. 그분은 그에게 많은 자녀를 주셨고, 라헬이 아니라 그를 통해 이스라엘의 제사장 계열과 왕 계열—메시야를 출산함—이 나왔습니다.—창세 29:30-35

실연을 당한다고 해서 하나님께서 베푸시는 축복과 사랑이 바뀌는 것은 아닙니다. 우주의 창조주께서는 당신을 위해 자기 아들을 고통받고 죽게 하실 정도로 당신을 사랑하신다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요한 3:16) 당신은 사랑받을 만하고 가치 있는 존재임이 분명합니다.

헤어진 것이 진짜 축복일 때
이렇게 헤어지게 된 것은 지금까지 겪은 일 중 가장 불행한 일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정반대일 수도 있습니다. 믿기 어려울지 몰라도, 당신의 교제가 끝장난 것은 축복일 가능성이 아주 높습니다. 어째서 그렇습니까? 해마다 수천 명의 사람들이 결혼하고는 그것이 실수였음을 뒤늦게 깨닫습니다.

한 신문사 간부는 이혼한 후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렇게 결혼한 것은 진짜 실수였어요. 우리가 전혀 다른 가치관과 배경을 가졌다는 걸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지요.”
당장은 몹시 속상할지 모르지만, 한 가지 확신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즉 불행한 결혼 생활에 빠지면 훨씬 더 속이 상할 것이라는 점입니다. 평생의 결혼 생활을 위한 준비가 정말 되어 있는지 자문해 보기 바랍니다. 그리고 당신이 사랑했던 사람도 정말 준비가 되어 있고 장성했습니까? 실연당하는 것이 결혼 생활의 파경보다는 훨씬 덜 고통스럽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만일 경건한 원칙과 도덕 표준을 존중하지 않는 사람과 사귀는 실수를 했다면, 헤어진 것이 특히 축복입니다. (고린도 후 6:14) 섀나는 세상의 남자 친구와 사귈 때의 도덕적 위험성을 이렇게 회상합니다. “그는 늘 나를 사랑한다고 말했어요. 하지만 자기와 관계를 갖자고 요구하곤 했죠. 난 번번이 거절했어요. 그게 잘못인 줄 알고 있었으니까요. 얼마 후, 그는 전화를 걸지 않더군요. 난 매일 밤 울었죠. 그와 헤어지는 게 힘들었어요!” 하지만, 이렇게 헤어짐으로써 분명히 섀나는 영적 재난에서 구출되었습니다.
그러므로 헤어진 것을 교훈을 주는 경험으로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잠언 22:3이 이렇게 말하는 바와 같다. “슬기로운 자는 재앙을 보면 숨어 피하여도 어리석은 자들은 나아가다가 해를 받느니라.” 이 경험을 통해서 당신은 장차 문제를 피할 수 있도록 더욱 슬기롭게 될 것입니까?

감정을 다스림
하지만 헤어진 것이 최선책이었다 하더라도, 고통이 없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도무지 사라지지 않을 듯한 그런 감정을 어떻게 처리할 수 있습니까? 한 가지는, 아무렇지도 않은 척하는 것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십대」(’Teen)지가 최근 그 점에 관해 이렇게 말한 바와 같습니다. “감정이란 우리가 피해서 도망하거나 숨을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 마침내, 그것은 우리를 찾고 만다.”
이 일 때문에 화가 치밀고 몹시 심란해 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렇지만 감정을 억누른 채 밤마다 괴로워하며 잠자리에 들지 말아야 합니다. “분을 내어도 죄를 짓지 말며 해가 지도록 분을 품지 말”라는 성서의 현명한 충고를 따라야 합니다. (에베소 4:26)
신뢰하는 친구나 절친한 벗에게 마음을 털어놓는 것이 좋습니다. “의논이 없으면 경영이 파”한다고 잠언 15:22은 말합니다. 부모나 장성된 존경하는 분들은 이러한 상황에서 대단히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들도 엣날에 비슷한 고통을 경험했음을 알게 될지 모릅니다.
감정을 다스리는 데 도움이 되는 또 다른 방법은 바쁘게 지내는 것입니다. 당신은 움츠러들고, 자기를 고립시키고, 공상에 잠기고, 삶의 의욕을 잃고 있을지 모릅니다. 자네트는 이렇게 회상합니다. “아무 것도 하고 싶은 생각이 없지요. 마냥 잠만 자게 됩니다.”

그러나 잠언 18:1은 이렇게 경고합니다. “무리에게서 스스로 나뉘는 자는 자기 소욕을 따르는 자라 온갖 참 지혜를 배척하느니라.” 그러므로 그렇게 할 것이 아니라 바쁘게 지내야 합니다. 올바른 행로로 가도록 격려해 줄 사람들과 곧 다시 어울려야 합니다.
활력을 쏟는 한 가지 훌륭한 방법은 봉사활동에 몰두하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이렇게 썼습니다. “그러므로 내 사랑 하는 형제들아 견고하며 흔들리지 말며 항상 주의 일에 더욱 힘쓰는 자들이 되라 이는 너희 수고가 주 안에서 헛되지 않은 줄을 앎이니라.” (고린도 전 15:58)

당신은 자기 생활이 공허하거나 무의미하다고 느낄 필요가 없습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좋은 일을 해주면 행복과 만족을 맛보게 됩니다.—사도 20:35.
당분간은 기분이 좋다가도 나빠지는 등 뜻대로 되지 않을 거라는 점도 기억해야 합니다. 어떤 날에는 도저히 이런 감정에서 헤어나지 못할 것같이 느껴질지 모릅니다. 그러나 사실, 당신은 더 좋아지게 마련입니다. 상처가 아무는 데는—무슨 상처든지 간에—시간이 걸리는 법입니다.
낭만적이거나 감상적인 음악에 젖고 잃어버린 사랑에 관해 공상함으로써 이 아무는 과정을 지연시키지 말아야 합니다. 힘을 얻기 위해 하나님을 의뢰하십시오. 그분은 당신이 무엇을 겪고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 정확하게 아십니다. “여호와는 마음이 상한 자에게 가까이 하시고 중심에 통회하는 자를 구원하시는도다.”—시 34:18.

앞에 놓인 밝은 시기
젊음이 받은 가장 큰 축복 중 하나는
시간
입니다. 당신 앞에는 배우고 경험을 얻을 시간이 참으로 많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 귀중한 자산을 현명하게 사용하기 바랍니다. 안정감 있고 견실한 사람이 되는 데 도움이 될 특성을 길러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게 한다면 장차 구혼 및 결혼과 관련하여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을 것입니다.
어렵긴 하겠지만, 이 고통스러운 시기는 지나갈 것이고 덕분에 당신은 더욱 현명해질 것입니다. 서두에 언급한 르네는 이렇게 말합니다. “지금은 내 감정을 훨씬 더 잘 다룰 수 있게 되었어요. 참 많이 배웠지요. 하나님의 방법으로 일을 처리해야만 만사가 제대로 된다는 걸 배웠습니다.”
님도 힘들겠지만 이를 극복하고 더 장성된 모습을 가지시게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Others > Othe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등감, 그리고 자만감은 무엇인가?  (0) 2017.12.12
성경적인 실연 대처법  (0) 2017.12.12
종이동물원 (Paper Menagerie)  (0) 2017.11.27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