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2015. 10. 22 ~ 2015. 10. 24 일본 오사카 여행


마지막 날 아침, 또 일찍부터 준비해서 나섰다. 난바 파크스 꼼데 가르송에 들리기 위해서이지.

부지런하게 준비했지만 우리보다 부지런한 사람은 도처에 많고... ㅠㅠ 결국 얻고 싶은 것을 다 얻지 못한 채 떠날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피곤을 쫓을 겸 들린 스타벅스!



깔끔하다. 파트너 분들도 다 친절하고, 내가 서툰 일본어로 주문하니까 일본어 잘 하신다며 막 칭찬하심 ㅠㅠ 감사해요



이렇게 Welcome to Japan! 이라고 하트까지 뿅뿅 달아주셨다. 하지만 우린 오늘 떠나요 ㅠㅠ

관광지에서 일하느라 힘들텐데 친절한 파트너님들.. 힘내세요.

맛차 프라푸치노와 아메리카노. 역시 맛난다.



상품들은 한국이나 캐나다와도 비슷한 것 같다. 시티머그를 원래 모으는데 떠나는 처지라 사오지 못했다.



안쪽 자리도 제법 넓고 밖에도 자리가 많았다.

전직 파트너인 나로선... 창문 닦기 엄청 힘들겠다 & 관리하기 힘들겠다 이런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

그래도 햇빛 잘 드는 날에 바깥 잘 보이는 자리에 앉아서 커피 한 잔 마시면 정말 기분 좋을 것 같다.



그리고 들린 타치스시. 유명한 스시집이라고 했다. 우리는 안쪽에 있는 자리에서 먹었는데, 바깥엔 사람들이 서서 스시를 먹고 있다.



메뉴판. 한국 사람들도 많이 찾는 것 같은데 아쉽게도 한국어 메뉴는 없다.



우린 모둠스시 2개와 해산물 샐러드, 참치회 샐러드를 주문했다.



한국어 메뉴는 이렇게 큐알코드를 스캔해서 볼 수 있다. 간단한 한국어 서비스가 된다.



이건 런치 세트.



음식을 기다리는 초조한 손들.

상은 간단하게 세팅되어 있다.



드디어 나왔다!

모둠스시 2판, 그리고 해산물 샐러드.



사실 나는 해산물을 거의 못 먹는다. 그 해산물 특유의 비린 맛을 못 견디는데 여기 스시는 맛있게 잘 먹었다. 

얼마전 밴쿠버에서 먹었던 스시처럼 싱싱하고 두툼했다.



해산물 잘 못 드시는 분들도 아마 잘 드실 수 있을거라 생각된다. 내가 먹었으니까 ㅋㅋ

이건 해산물 샐러드. 싱싱한 해산물과 야채를 골고루 먹을 수 있다.



큼직하고 두툼한 스시들!



이건 참치회 샐러드. 토치로 살짝 그을려 나오는 것 같았다. 이게 정말 맛있었다.



이 두께 이 싱싱함!!

나도 맛있게 잘 먹었지만 해산물이 없어서 못 먹는 다른 일행들도 아주 맛있게 먹었다. 아주 만족스러웠다고.

그리고 계산할 때 막 맛있었다고 그러니까 우리한테 알러뷰 사랑해요 남발 ㅋㅋㅋㅋ 그렇게 기분이 좋으셨나보다.



그 후 난바역 백화점을 한바퀴 돌고 비행기 타러 간사이 공항으로.

항상 이 순간은 아쉬운데 이 여행은 더 그랬던 것 같다. 우리가 여길 떠난다는 사실이 믿기지가 않을 정도... 슬펐지만 또 배가 고파서 남은 돈으로 컵라면을 먹는 호사도 누렸다. 

짧은 여행이었지만 멤버들이 합이 잘 맞아서 아주 빡세고 재미있게 잘 놀았던 것 같다. 다음에 이 조합 또 만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3

  • 푸니
    2017.06.06 03:26 신고 modify reply

    이멤버 리멤버 포에버

  • 나야나
    2017.06.06 03:43 신고 modify reply

    꿈일까 난 너무 두려워 기억해 지금 이 순간 투나잇 오늘 밤 주인공은

  • 나야나
    2017.06.06 03:44 신고 modify reply

    덴덴타운은 나에게 있어 니코니코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