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2015. 10. 22 ~ 2015. 10. 24 일본 오사카 여행 


동생들을 만나 온 이치란 라멘



한국어로 돼 있고, 그냥 자판기에서 먹고 싶은 거 식권 뽑아서 용지랑 내면 된다. 말이 필요 없어서 ... 더 좋았다 ... ♥



그리고 나온 4인 4색 라멘

이치란 라멘 최고야 ㅠㅠ 너무 맛있어. 진짜 맛있다. 그리고 2호점 가면 더 쾌적하게 먹을 수 있다.



그리고 돌아다닌 도톤보리의 밤 길. 밤 1시라 거의 모든 상점은 문을 닫았다. 오사카 특유의 간판들이 너무 재밌다. 마치 나 같은 투턱 ㅋㅋㅋ



복어 간판 넘나 귀엽다.



십리 밖에서도 나 스시집이요!!! 광고하는 스시집 간판. 그 유명한 겐로쿠 스시다.



타코야키 가게도 이렇게 문어가 반겨준다. 여긴 코나몬 뮤지엄. 

도톤보리를 걷다 보면 한국어도 엄청 자주 보여서 신기하다. 여기가 한국인지 오사카인지. 그래도 죠타.



교자가게.



오사카명물 오코노미야키 가게란다. 간판 엄청 귀여움 ㅠㅠ 역시 애니메이션의 나라.



도톤보리 중간에 있는 스타벅스 커피 TSUTAYA 에비스바시점. 서점이나 음반 등을 판매하는 TSUTAYA (츠타야)와 같이 있어 가게 안에서 책을 볼 수도 있고 잡지를 읽을 수도 있다. 여긴 새벽 4시까지 영업한다고 한다. 전직 스타벅스 파트너 출신으로서 엄청 힘들 것 같당.... ㅠㅠ

잠깐 들어가 봤는데 음료 만드는 바가 가운데에 ㄷ자로 배치되어 있고 안 쪽엔 파트너들이 주문과 동시에 커피를 만들고, 손님들도 줄을 서서 주문을 했다. 신기한게 여직원들은 검은 치마를 입을 수 있다는 것. 짧은 건 안되지만 긴 치마 입고 일하면 편할 것 같단 생각이 들었다.



도톤보리를 헤집고 다니다 돌아오는 길에 편의점을 털었다. 야식타임!



한큐백화점에서 귀여워서 사온 할로윈 미니 케이크.



이게 그 말로만 듣던 도지마롤!!! 역시 맛있었다.

뒤엔 일본 편의점에서 놓칠 수 없는 호로요이와 각종 과일맥주들. 난 술을 거의 못하지만 일본 가면 괜히 마시게 된다. 맛있으니까 ㅠㅠ

내 사랑 복숭아 ㅠㅠ



아까 사온 리쿠로 오지상 치즈케이크. 빵이 퐁퐁하고 따끈따끈할 때 먹었어야 했는데, 동생들과 함께 하느라 조금 식어서 윗면이 쭈굴쭈굴해졌다.

그래도 맛은 변함 없이 맛있는 걸로.



아주 쫀득쫀득 맛있는 야식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