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Tuesday

Joie de Vivre. A delight in being alive; keen, carefree enjoyment of living.

Lastest Post


2016. 12. 23 ~ 2017. 01. 02 크리스마스 & 신년 연휴 여행 :-)


감사하게도 긴 휴가를 주셨다. 22일 밤에 톰슨에서 위니펙까지 달려서 오전 6시 비행기로 태국 가시는 우리 여사장님 내려드리고,

하루 위니펙에서 친구 만나고 쉬다가 24일 아침 밴쿠버로 출발.

1년만에 밴쿠버에 간다니 들뜨고 설레이고 여튼 그랬다. 마치 고향 가는 기분? ㅋㅋ 서울 가면 얼마나 더 좋을까? ㅠㅠ

밴쿠버 도착하자마자 짐도 풀기 전에 우리가 찾은 곳, 바로 한식당!! 

남편이 어디에서 찾았는지 서울 뚝배기란 곳을 찾아왔길래 바로 택시 타고 고고했다.

우리가 살던 오크릿지를 지나 메인스트릿 쪽으로 쭉 올라가면 있는 이 곳! 느낌부터가 프로의 그런 느낌이 물씬 들었다.



내부 사진은 넘나 배고프고 피곤해서 제대로 찍지 못했다. ㅠㅠ 널찍하고, 단체좌석도 있었고 외국인들도 종종 찾아왔다.

밴쿠버는 음식값이 진짜 싸다. 저런 탕들이 8불밖에 안 하다닛!!!!

우리가 시킨 건 해물 순두부 찌개와 족발.



정갈한 반찬들과 함께 해물 순두부 찌개. 제법 맛있었다. 해물 좋아하는 남편이 아주 야무지게 잘 먹었다.



족발. 오랜만에 먹는거라 맛있게 먹었다. 배부르게 먹었는데도 남을 정도로 양이 많아서 (참고 : 나는 남자 1인 수준으로 먹음)

싸가서 호텔 가서 야식으로 또 먹었다.

밴쿠버 도착하자마자 맛있고 배부르게 한식 먹을 수 있어서 아주 만족스러웠던 식사였다.

주인 아주머니도 약간 무뚝뚝하셨지만 불편하지 않았고 한국에서 서비스 받는 것과 비슷한 수준이었던 것 같다.

메뉴도 다양해서 또 가서 다른 메뉴들도 도전해 보고 싶은 곳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캐나다 | 밴쿠버_(BC)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5

  • Bella
    2017.01.04 00:57 신고 modify reply

    긴 휴가가 주어진다는 것 만으로도 정말 엄청나네요! 레인쿠버라는 별명이 있을정도로 비가 많이 온다던데 여행하시는 기간동안은 비가 안오길 기원합니다!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 2017.01.04 00:59 신고 modify

      밴쿠버엔 지난주에 갔었는데요, 계속 눈이 ㅠㅠㅠㅠㅠ 미친듯이 오더라구요 ㅠㅠ 와... 눈 피해서 갔는데 거기서 눈을 만날줄이야... ㅠㅠ 차라리 비가 나을 정도였어요 :-( 남편은 밴쿠버에 약간 실망했다네요... ㅋㅋ

  • 오랜만에 왔는데 블로그 스킨(?) 디자인이 더 고급스럽게 바뀌었네요 ㅎㅎ
    벤쿠버로 휴가도 다녀오시고 부럽습니다. ㅎㅎ 저도 위니펙 오기전에 스탑오버로 3일정도 있긴했는데...
    그나저나 한식 음식이 저렇게 저렴하다니... 벤쿠버에서 더 살고 싶어지네요 ㅎㅎ

    • 2017.01.10 23:28 신고 modify

      ㅎㅎ 감사해요 예쁜 스킨 만들어주시는 능력자분들 덕분에 한결 만족도 높은 블로그 생활이 가능한 거 같아요 ! 밴쿠버 음식값이 정말 저렴하더라구요 위니펙은 더 비싸고 톰슨은 그보다 더 비싼데.. (거의 14-6불 정도에서 시작해요ㅠ) 아름다운 도시인 것 같아요 ㅋㅋㅋ

  • 2017.04.10 23:26 modify reply

    비밀댓글입니다